“2012년 세계에서 주목 받을 국산SW 30선”   
한국SW전문기업협회, 세계시장에서 주목 받을 국산SW 선정
2011년 07월 07일 (목) 18:13:56 이재갑 기자hacks99@itdaily.kr

한국SW전문기업협회(회장 이영상)는 최근 “2012년 세계에서 주목 받을 국산SW 30선”을 선정했다. 한국SW전문기업협회는 국내 시장공략은 물론 주로 세계 시장 진출을 타깃으로 개발한 솔루션들을 중심으로 엄격한 심사를 거쳐 2012년에 세계에서 주목 받을 국산 SW를 선정했다는 것.

심사는 협회 회원사들 가운데 해외시장 진출 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한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13명)들이 ▲국내 시장장악력(30점) ▲수출능력 및 환경(20점) ▲기술성(15점) ▲재무평가(15점) 등 크게 4개 부문으로 나눠 평가했다는 것.

[출처 및 자세히보기] http://www.itdaily.kr/news/articleView.html?idxno=26780


“2012 세계에서 주목 받을 국산 SW 30선”

Posted by @dmin @d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십니까? 안철수연구소입니다.
우선 자사 제품의 이용 과정에서 불편을 끼쳐드리게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V3 Lite나 V3 365 & V3 MSS 이용고객 컴퓨터에서 진단명 Trojan/Win32.OnlineGameHack 으로 다수의 파일들이 진단되고 있는 증상이 발생하였습니다.

고객님의 소중한 자료(문서,사진 등)는 컴퓨터 내부에 아직 남아 있으니, 본 건과 관련하여 부팅 장애가 발생한 고객께서는 컴퓨터를 포맷 하지 마시고 안철수연구소로 연락 주실 것을 권해 드립니다.

※ 해당 증상은 기업용 V3 Internet Security 7.0/8.0 설치 고객사에는 발생하지 않습니다.
금일 엔진장애는 V3 365 Clinic, V3 MSS, V3 Lite 제품에만 나타나는 증상으로,
V3 I.S 7.0/8.0 제품을 사용하고 계신 고객님께서는 위와 같은 조치를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밤사이 컴퓨터를 켜 두신 상태에서 처음 켜시는 고객께서는 다음의 순서로 조치하시기 바랍니다.


1. 컴퓨터를 안전모드(네트워크 지원)로 부팅한다. 안전모드로 부팅하는 방법은 아래 페이지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안전모드 부팅 후 치료하기]

2. V3를 최신버전으로 업데이트 한다.컴퓨터를 계속 켜 두신 상태였거나 현재 사용하시는 컴퓨터에서 동일한 증상이 발생 하였다면 컴퓨터를 종료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해당 시스템에 설치된 V3 365와 V3 Lite의 실시간 감시를 일시 중지 하신 후 V3 최신 엔진(엔진버전: 2011.03.11.02) 으로 업데이트 하시기 바랍니다.

[V3 제품 실시간감시 기능 해제 및 엔진 업데이트 방법]


1. 화면 오른쪽 하단에 있는 V3 아이콘(트레이 아이콘)을 오른클릭 합니다.



2. [실시간 검사] - [PC 실시간 검사] 기능 체크를 해제 합니다.





3. PC 실시간 검사가 해제가 되었다면 [스마트 업데이트] 메뉴를 선택하여 엔진을 최신버전으로 업데이트 합니다.


 


 
만일 V3 업데이트가 정상적으로 동작하지 않을시에는 아래 엔진업데이트 파일을 다운받아 실행해 주시면
정상적으로 엔진업데이트가 가능합니다.

[2011.03.11.02 엔진파일 다운로드]

추가로 엔진 업데이트 후 일부 응용프로그램이 실행이 되지 않는 경우 번거로우시더라도 재설치를 하시기 바랍니다.

고객님의 소중한 자료 및 정보는 컴퓨터 내부에 아직 남아 있으니, 본 건과 관련하여 부팅 장애가 발생한 고객께서는 컴퓨터를 포맷 하지 마시고 안철수연구소로 연락 주실 것을 권해 드립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불편을 끼쳐드리게 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추후 동일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겠습니다.


[출처] http://www.ahnlab.com/kr/site/support/notice/noticeView.do?board_seq=50105801

Posted by @dmin @d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1일 국회 본회의 상정, 의결 예상…국무회의·대통령 재가 후 3월 중 공포 예상

[디지털데일리 이유지기자] 개인정보보호법안이 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 이어 10일 열린 전체회의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지난 2008년 말 18대 국회에서 개인정보보호법안이 제출돼 입법작업이 시작된 지 3년 여만에 개인정보보호법안이 국회 본회의에 상정된다. 지난 국회를 포함하면 장장 7년 만이다.  

법사위에서는 지난해 행정안전위원회가 오랜 진통 끝에 마련한 개인정보보호법 대안 중 위원회의 위원 2인 이상 안건 제출 요구 등 일부만 수정됐다.

수정된 개인정보보호법안은 오는 11일 열릴 본회의에 상정돼 의결될 것으로 예상되며, 본회의 처리 후엔 행정부로 이송돼 국무회의와 대통령 재가를 거쳐 15일 안에 공포된다. 

이달 중 개인정보보호법이 공포되면 6개월이 경과한 시점인 오는 9월 말부터 시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출처] http://www.ddaily.co.kr/news/news_view.php?uid=75377



1. 개인정보의 정의


       일반적 의미의 개인정보

 

해당 정보만으로 또는 다른 정보와 결합하여 개인을 식별 또는 식별 가능한 생존하는 개인에 관한 정보로 개인의 일반정보, 사회정보, 통신정보, 경제정보, 의료정보 등이 해당된다.

해당 정보만으로 개인을 식별할 수 있는 경우는 개인에게 고유한 특성을 부여한 개인 정보로 우리나라의 주민등록번호가 대표적인 예이다.

 


 

     개인정보의 법률적 정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하 정보통신망법’)

 

2(정의)“개인정보란 생존하는 개인에 관한 정보로서 성명, 주민등록번호, 등에 의하여 특정한 개인을 알아볼 수 있는 부호, 문자, 음성, 음향 및 영상 등의 정보(해당 정보만으로는 특정 개인을 알아볼 수 없어도 다른 정보와 쉽게 결합하여 알아볼 수 있는

경우에는 그 정보를 포함한다)를 말한다.

 

 
[추가정보]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법률 동향 -
http://blog.naver.com/stok_79/100123324094

Posted by @dmin @d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Global Software Top 100 - Edition 2010

This list contains the top companies in the software industry, ranked by annual software revenues. Software revenues are defined as revenues coming from sale of licenses, maintenance, subscription and support. Revenues from custom software development are excluded.


Please read the
research methodology if you wish to gain a deeper understanding of the way the list was composed.

More information on the world's largest software companies can be found in this article with software industry analysis, trends and highlights.
The previous (2009) edition of the Global Software Top 100 is available here.

#

Company

Software
Revenues
mln US$

Software
Revenue
growth

Total
Revenues
mln US$

Software
Revenue
share

1
49,090 -1% 61,159 80%
2
21,396 -3% 95,758 22%
3
18,582 6% 22,734 82%
4
11,368 -2% 15,373 74%
5
7,595 5% 29,014 26%
6
6,799 -6% 17,762 38%
7
6,183 -15% 116,245 5%
8
5,565 -2% 5,992 93%
9
4,529 -15% 18,114 25%
10
4,279 -7% 4,279 100%
11
4,012 2% 4,318 93%
12
3,960 -6% 14,026 28%
13
3,728 -13% 3,728 100%
14
2,796 -17% 2,987 94%
15
2,137 8% 36,633 6%
16
1,996 -1% 5,508 36%
17
1,914 -27% 79,441 2%
18
1,758 11% 1,888 93%
19
1,635 12% 21,835 8%
20
1,594 -24% 2,887 55%
21
1,589 -7% 99,818 2%
22
1,584 -1% 1,803 88%
23
1,575 -5% 2,100 75%
24
1,557 4% 2,336 67%
25
1,557 -21% 1,764 88%
26
1,294 -6% 2,888 45%
27
1,249 -16% 1,249 100%
28
1,218 8% 43,086 3%
29
1,202 0% 1,353 89%
30
1,200 9% 156,783 1%
31
1,191 24% 1,287 93%
32
1,155 2% 2,310 50%
33
1,140 -3% 1,614 71%
34
1,117 -22% 4,612 24%
35
1,045 13% 4,934 21%
36
1,029 5% 1,029 100%
37
1,029 -13% 2,024 51%
38
1,022 -46% 4,088 25%
39
964 21% 1,927 50%
40
928 5% 18,556 5%
41
916 62% 1,832 50%
42
916 -37% 916
100%
43
909 -1% 909
100%
44
860
1% 4,213
20%
45
836 12% 1,221 69%
46
836
-14% 4,248
20%
47
834 21% 924 90%
48
826 -7% 10,482 8%
49
825 8% 1,259 66%
50
800 0% 107,396 1%
51
772
-9% 1,709
45%
52
767
32% 994
77%
53
760
8% 10,211 7%
54
757
9% 3,305
23%
55
751 -6% 853
88%
56
747
3% 1,672 45%
57
746
-18% 853 88%
58
744
0% 967
77%
59
704
40% 768
92%
60
692
21% 852
82%
61
671
-5% 50,662
1%
62
656
-10% 935
70%
63
655
14% 3,558
18%
64
622
18% 732
85%
65
608
70% 608
100%
66
593
3% 1,170
51%
67
578 -5% 770 75%
68
565 6% 33,406 2%
69
564 3% 976 58%
70
553 -3% 108,717 1%
71
549 100% 549 100%
72
539 8% 10,781 5%
73
534 8% 593 90%
74
526 0% 634 83%
75
516 4% 689 75%
76
509
-29% 629
81%
77
493
47% 740
67%
78
485 68% 35,172
1%
79
480
33% 480
100%
80
477
4% 802
60%
81
477
-24% 960
50%
82
468
7% 702
67%
83
461
26% 1,576
29%
84
457
-1% 731
63%
85
451
0% 601
75%
86
450
0% 600
75%
87
445 -4% 495
90%
88
432
-24% 4,317
10%
89
429
51% 620
69%
90
418
-11% 695
60%
91
413
-12% 2,718
15%
92
401
-4% 601
67%
93
401 -10% 562 71%
94
393 -12% 1,073 37%
95
388 0% 776 50%
96
383 3% 517 74%
97
381 14% 23,651 2%
98
378 11% 3,784 10%
99
375 0% 500 75%
100
375 -7% 625 60%


[출처] http://www.softwaretop100.org/global-software-top-100-edition-2010
Posted by @dmin @d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경영진들은 묻는다. 진정 개발자들이 원하는 게 무엇일까? (즉, 무엇을 해 주면 좋은 사람을 뽑을 수 있을까)

Daum에서 1년반 정도 전사 개발자들의 교육, 채용, 커리어패스를 지원하는 CTO Staff으로 일한 적이 있다. 개발자들이 원하는 게 무엇인지 인터뷰를 해보면 외부 교육, 책 사기, 해외 컨퍼런스 이런 것 다 필요 없었다.

주로 이야기 하는게 좀 더 큰 작업용 모니터, 이클립스가 좀 더 빠르게 돌아갈 수 있는 램, 나만의 맞춤 PC, 더 나아가 서브 랩탑 등등 이었다.

물론 사내에 이런걸 살 수 있는 프로세스가 있긴 하지만 나름의 귀차니즘과 짜증나는 프로세스 때문에 힘들어 하고 있었다. 결국 개발직군 자산 포인트라는 제도가 시작 됐는데, 대략 2006년 부터 지금도 매년 200만원 이내에서 원하는 자산을 아무거나 구할 수 있다.

업무 중에 자신의 PC와 소스코드를 가지고 싸움하는 사람들에게 자신의 컴퓨팅 환경은 그만큼 중요하다. 솔직히 좋은 PC, 큰 모니터 사주면 좋지만 그것만큼 중요한것이 있다.

소모품은 소모품이 아니다
바로 키보드, 마우스, 헤드셋 같은 것이다. 소모품 취급되는 이런 것들은 사실 개발자들의 생산성에 매우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프로그래밍은 머리 속의 알고리듬을 소스 코드를 직접 타이핑 하는 수학 문제를 푸는 것과 비슷하다.

고교 때 수학 문제를 좀 제대로 풀어본 사람이라면 샤프심의 중요성(?)을 잘 알 것이다. 나도 연습장에 사각사각 미끌리는 샤프심을 쓰면 문제가 제대로 풀리는 감 때문에 동네 문방구에 샤프심들을 하나씩 검사해서 좋은 제품을 사기도 했었다. (물론 처음 샤프를 샀을때 든 심이 최고다 ㅎㅎ).

그만큼 키보드는 중요하다. 얼마 전 쓴 요즘 개발자들이 노는 곳에 소개된 StackOverflow에서도 개발자를 위한 키보드에 대한 토론은 재미와 진지함이 어우러진 명예의 전당이다.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는 해피해킹키보드(HHK) 부터 리얼포스, 마일스톤같은 기계식 키보드는 키감을 통해 코딩할 맛을 나게 해주는 제품들이다. 키보드를 그냥 소모품으로만 보는 경영진이나 구매팀 사람들에게는 웃기는 이야기일지 모르지만 대략 가격이 10만원을 호가한다.
마우스의 경우, 손을 쥘때 인체 공학적인 설계로 인기가 높은 Logitech MX Revolution이나 트랙볼 종류가 인기가 높다. (개발자를 위한 마우스 토론 참고) 오른손을 무리하게 사용하지 않는 것이 개발자들의 코딩 생산성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잘 모른다. 이런 것도 10만원을 호가하는 것들이 있다.

집중력을 위한 헤드폰도 있다
헤드폰의 경우, 그냥 음악을 듣는 용도로만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집중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 노이즈 제거용 헤드폰이 있다. 주변 PC의 팬소리, 환풍기, 온풍기 같은 울림에서 해방 시켜 주고 암실에 와 있어 오로지 PC 모니터에만 집중하도록 도와 준다.

 
개발자들은 프로그래밍을 하다가 전화를 받거나 회의를 하게 되면, 다시 감을 찾는데 시간이 많이 걸린다. 그들은 야행성이라 그런게 아니라 조용한 밤에 개발이 잘되기 때문에 야근을 즐겨하는 것(?)이다. 개인적 경험으로도 일과 시간에도 집중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현저히 줄여 주어 생산성에 크게 기여한다.

출장이 많은 경우, 기차나 비행기 안의 소음도 완벽하게 차단시켜 주어 편안한 휴식을 보낼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이런 종류 헤드폰은 노이즈만 차단하지 외부의 목소리나 전화 벨소리는 그대로 들리기 때문에 업무에도 큰 지장은 없다.

의자 같은 경우도 마찬가지다. 의자에서 가장 중요한게 넘어지지 않는거라지만 그만큼 신체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중요하다. 국내 유명 포털의 직원들에게 그 비싸다는 허먼 밀러를 제공하는 것도 다 이유가 있어서이다.
 

작은 것에 투자하라
솔직히 회사에서 이런 키보드, 마우스, 헤드폰 사겠다고 하면 구매 부서에서 당연히 'No'를 외친다. 기십만원씩 하는 고가품이니 개인 기호품이라고만 보기 때문이다. 사내 구매 규정에 묶여 다른 직군과 형평성에 눌려 실망감만 비용으로 따져 봐도 엄청난 것이다.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의 경우, 꼭 개발자가 아니더라도 경영진이 한번만 사용해 보면 왜 필요한지 단박에 알만한 제품이다.

지금 열거한 제품은 모두 합쳐 1인당 1백만원이 안 되는 정도이다. 개발자의 평균 생산성 5%만 끌어 낸다고 해도 연봉 기준 그만한 가치가 있을 것이다. 이는 절대 구매 부서에서는 알 수 없으니 CTO나 개발 부서장이 설득에 노력해야 할 부분이기도 하다.

돈이 없다고? 아마 회사 접대비를 조금만 줄여도 그 정도는 충분히 뽑을 수 있을 거다.

큰 돈을 줄여 작은 것에 투자를 한번 해보시길...

[출처] http://blog.creation.net/476
Posted by @dmin @d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